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군의 날에 부하 여성 장교 성추행한 육군 장군

육군 장성이 국군의 날 70주년인 지난 1일 부하 여성 장교를 성추행한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됐다.
 
2일 육군에 따르면 1일 오후 6시 정보 병과 출신 육군 소장이 민간 식당에서 위관급 부하 여성 장교과 함께 술을 곁들어 저녁을 먹던 중 갑자기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시도한 혐의다. 이 여성 장교는 거부의사를 분명히 밝혔고, 다음 날인 2일 피해 사실을 육군 당국에 신고했다.
 
조사 결과 두 사람은 예전에 같은 부대에서 근무한 사실이 있는 사이였다. 가해 장성이 피해 장교를 따로 불러 둘만 만나는 자리였다. 
 
육군은 피해자 진술을 확인한 뒤 해당 장성을 보직해임했다. 또 그를 강제추행 혐의로 형사입건했고, 추가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육군 장성의 성추행 사건은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 7월 육군 소장급과 준장급 장성이 성추행 혐의가 제기됐다. 또 같은 달 해군 준장이 부하 여군을 성폭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사실도 있었다.
 
육군 관계자는 “사건을 엄중하게 수사할 것”이라며 “12월 1일 성폭력 예방 전담조직을 독립조직으로 편성하는 등 성폭력 예방 정책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