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어머니와 함께 임명식 참석한 유은혜…文 대통령 “시어머니는 처음”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시어머니 정종석씨에게 축하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시어머니 정종석씨에게 축하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신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 시어머니와 함께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3시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자신의 임명장 수여식에 시어머니 정종석씨와 함께 등장했다. 수여식에 참석한 청와대 참모진들은 의자를 내어드리는 등 정중히 정씨를 대하며 유 부총리의 임명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유 부총리에게 임명장을 전달하고 악수한 뒤, 시어머니 정씨에게 허리를 숙여 꽃다발을 전달했다. 이후 문 대통령과 유 부총리는 인왕실로 자리를 옮겨 환담을 나눴다.
 
현 정부는 임명장 수여식 때 해당 인사의 가족을 함께 대동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앞선 인사들이 보통 배우자, 자녀 등과 함께 했던 만큼 문재인 대통령은 이에 흥미로움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임명장 수여 때 가족을 함께 모시고 있는데, 아마 시어머님을 모시고 온 건 또 처음인 것 같다”며 “어머님께도 축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 시어머니 정종석씨의 손을 잡고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 시어머니 정종석씨의 손을 잡고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유 부총리의 배우자인 장안식씨는 한때 여의도 정치에 발을 들였다. 이후 유 부총리가 고 김근태 의원 보좌관으로 정계에 본격적으로 들어서자 여의도를 떠나 사업을 하면서 유 부총리를 외조해온 것으로 알려진다. 유 부총리는 장씨와의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앞서 유 부총리에 대한 국회 검증과정에서 남편과 자녀들의 병역기피, 위장 전입 등 갖가지 의혹이 제기됐다. 유 부총리가 시어머니와 함께 임명식에 참석한 것은 자신이 사회생활을 하는 데 도움을 준 시어머니에게 고마움을 표하는 한편 가족들의 노출을 줄이려 한 것으로도 보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