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청문회 시달린 분이 일 더 잘해…유능함 보여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이 끝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이 끝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일 “국회에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돼 임명장을 줄 수 있었으면 좋았겠지만, 그러지 못해 안타깝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임명장 수여식에서 이같이 전하며 “(유 부총리는) 의정활동 내내 교문위 또 교문위 간사로 활동하셨기에 교육부 장관으로서나 사회부총리로나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청문회 때 많이 시달린 분이 오히려 일을 더 잘한다는 전설 같은 이야기가 있는 만큼 업무에서 아주 유능하다는 것을 보여주셔서 청문회 때 제기된 여러 염려가 기우였다는 것을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또 “교육부는 정말 어렵다. 교육 정책이 어려운 게 우리 국민 누구나 교육 전문가이고, 교육에 대한 근본적 개혁이 필요하다는데 모두 공감하지만, 개혁 방향을 각기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문가 견해와 학부모·학생의 현장 눈높이를 잘 조화시키는 게 교육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하며 국공립유치원 확대, 초등학생 온종일 돌봄 지원 등의 정책 실현을 당부했다.
 
사회부총리의 역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부총리에 비해 사회부총리 쪽은 역할이 제대로 부각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문화·체육·복지 등 사회 분야 장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사회 전 분야에 있어서 우리 사회가 포용사회·포용국가로 갈 수 있게 이끄는 중심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