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에 담기도 저속…” 檢, 최태원 SK회장 악플러에 벌금형 구형

최태원 SK그룹 회장. [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 [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그의 동거인에 악성 댓글을 쓴 누리꾼에 검찰이 벌금형을 구형했다.
 
2일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 김현덕 판사 심리로 열린 누리꾼 A씨 결심 공판에서 “게시 내용에 대해 다시 한번 돌이켜볼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벌금 200만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최 회장이) 사회 유력 인사고, 내연 관계에 대해 비판적 의도로 쓴 것이라며 정당하다고 주장하지만 게시글 내용은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로 저속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A씨 변호인 강용석 변호사는 “어느 정도 사회적 지위가 있는 사람이고, 자초한 행위”라며 “피고인이 지어낸 게 없다. 죄의식이나 허위에 대한 인식도 없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A씨도 최후 진술에서 “3년 동안 많은 생각과 반성을 했다. 앞으로 제가 사회에 어떤 해악도 끼지 않을 것이란 건 모든 사람이 알 것”이라며 “여태까지 살아온 것처럼 앞으로도 그렇게 살겠다”고 말했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 2016년 말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자신과 동거인에 상습 악성 댓글을 단 아이디를 추려내 경찰에 고소했다.
 
수사기관은 이 중 A씨 등의 신원을 확인,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했다.
 
A씨에 대한 선고는 다음 달 22일 오전 이뤄진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