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여옥 “유은혜 임명한 文 불통 인사, 朴과 도플갱어급”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임명장을 수여식에 앞서 조현옥 인사수석과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임명장을 수여식에 앞서 조현옥 인사수석과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전여옥 전 의원은 2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한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불통’이 참으로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번엔 국민과 국회의 뜻을 존중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교육부 총리는 온 국민의 촉각이 곤두서는 매우 중요한 자리다. 그런데 문 대통령은 ‘왜 유은혜가 교육부 총리냐’에 대해 설명도 답도 하지 않았다”며 “전략적으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오르자 그 기세로 임명을 강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말로 중요한 건 유 부총리가 진짜로 무능하다는 것”이라며 “권력이라는 건 일란성 쌍둥이처럼 닮아서 그렇게 비판했던 적폐를 그대로 반복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정부 때 윤진숙 전 해양수산부 장관의 임명 강행한 것을 언급, “박근혜 전 대통령의 ‘고집’스러운 인사와도 도플갱어급”이라고 문재인 정부의 인사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진숙 전 장관이 박 전 대통령을 망신시켰듯이 문 대통령에게도 적잖은 피해를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을 겨냥해서도 “혀를 깨무는 반성이 있어야 한다”며 “온갖 허접한 인물도 ‘의원불패’라는 짬짜미로 청문회를 통과시켜 줬으니 이런 황당한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편 청와대는 유 부총리의 인사 논란과 관련해 “유 부총리는 인사청문회에 성실히 임했고 사과할 것은 사과하고 해명할 것은 해명하는 등 충분히 소명했다고 판단된다”며 “교육제도 혁신과 수능 등 산적한 교육 현안을 관리하기 위해 더는 임명을 미룰 수 없는 상황이다.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문 대통령이 2일 교육부 장관을 임명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