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나카드 발급 90만장 돌파…연내 200만장 넘는다

코나카드에서 현재 발급 중인 웰컴카드 5종

코나카드에서 현재 발급 중인 웰컴카드 5종

코나아이(대표 조정일)는 9월말 기준 코나카드 누적 발급량이 90만 장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런칭한 코나카드는 올 2월부터 정식 광고를 시작해 사실상 8개월 만에 이룬 성과라 할 수 있다.
 
코나카드 가입회원은 20대가 41.7%로 가장 많았으며, 10대가 23.3%, 30대가 19.5%로 뒤를 이었다. 4050세대도 15.5%로 구매력이 있는 장년층에서도 적지 않은 발급량이 나왔다.
 
코나카드의 발급량 증가 요인으로는 차별화된 혜택이 꼽힌다. 혜택이 고정된 신용‧체크카드와 달리 코나카드는 혜택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강점을 내세워 런칭 이후 2030세대를 겨냥한 혜택을 매달 업데이트하여 제공해왔다. 또 신용카드가 실적 충족 여부에 따라 혜택을 제공하는 반면, 코나카드는 결제 시 0.2% 캐시백을 비롯해 커피빈 20% 할인, 오크밸리(수영장, 사우나) 50% 할인 등 조건‧한도 없는 기본 혜택을 제공한다.  
 
전월 실적, 충전 실적을 충족할 경우 혜택은 더 커진다. 단골매장 최대 3곳에서 3% 캐시백을 제공하며, 스타벅스 30%, GS25‧버거킹 10% 캐시백, 롯데시네마 30% 할인, 이마트24 10% 할인 및 H&M‧네네치킨‧본죽‧탐앤탐스‧네이처리퍼블릭 등에서 결제 시 10% 캐시백을 제공한다.  
 
올 5월부터는 전국 수제맥주집 약 50곳과 제휴를 맺고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등 대형 브랜드뿐만 아니라 로컬 브랜드 할인/캐시백 혜택을 제공하는 것도 인기 요인이다. 현금영수증, 체크카드와 동일한 30% 소득공제율도 코나카드를 쓰는 이유 중 하나다.
 
최근에는 SK텔레콤과 제휴, 1020세대를 위한 코나카드 기반 ‘0(Young)카드’를 출시했다. SKT가 지난 8월 24세 이하 고객 대상의 요금제, 혜택 및 기타 부가서비스를 아우르는 브랜드 ‘0’을 새롭게 런칭했는데, ‘0카드’는 그 혜택 중 하나다.  
또 8월 말 온라인 결제도 오픈하며 온, 오프라인 결제가 모두 가능해졌다.
 
조정일 코나아이 대표는 “코나카드가 추구하는 계획적인 소비와 사용자 중심의 혜택을 알아보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라며 “코나카드의 가장 강력한 마케팅은 사용자의 경험이다. 앞으로도 사용자들에게 실제적인 이익을 드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