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근시간에 멈춘 3호선 …"그게 3시간 불통될 일이냐" 비난 쇄도

2일 새벽 수도권 지하철 3호선 대곡역과 백석역 사이에서 선로 점검 중이던 야간작업차량 고장으로 서울방향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자 출근길 시민들이 줄지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뉴스1]

2일 새벽 수도권 지하철 3호선 대곡역과 백석역 사이에서 선로 점검 중이던 야간작업차량 고장으로 서울방향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자 출근길 시민들이 줄지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뉴스1]

2일 오전 수도권 지하철 3호선 대화~구파발역 구간의 열차 운행이 중단돼 출근길 시민들이 교통 대란을 겪었다. 지하철 운행 중단으로 출근길 시민들이 버스·택시에 몰리고, 자가용 출근도 크게 늘어나면서 고양시에서 서울 구파발로 접근하는 도로가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야간 공사차량이 운행 점검하다 멈춰
그로부터 4시간 지나서야 운행 재개
시민들 "후속 조치 잘못됐기 때문"
만원 버스는 서지않고 지나쳐 지각 속출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30분께 대곡역과 백석역 사이에서 선로를 점검하던 야간 공사차량이 고장으로 멈춰섰다. 이에 따라 코레일은 사고 지점에 가까운 백석역을 사이에 두고 대화~백석 간, 백석~삼송 간 셔틀 전동차를 긴급 투입했다. 
 
하지만 서울교통공사(서울메트로)가 운영하는 지축~구파발역은 열차 운행이 양방향 중단됐다. 코레일 측은 "(서울메트로 측에) 전동차 운행 협의를 요청했으나 '운행할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지하철 3호선은 서울시 소유지만, 운영자는 서울메트로와 코레일로 나뉘어 있다. 코레일이 대화~삼송 구간을, 서울메트로가 지축역부터 서울 방향으로의 운행을 맡고 있다.

 
이날 정상적인 열차 운행은 오전 8시 45분 돼서야 재개됐다. 첫차 운행 시간이 5시 30분인 걸 감안하면 3시간 가량 열차 운행이 중단됐던 셈이다. 코레일은 “복구는 완료됐지만 일상적인 운행 속도로 돌아가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갑작스런 사고로 인해 지하철을 이용해 서울로 출근하던 시민들은 광역버스, 택시를 타러 황급히 발길을 돌리는 등 큰 불편을 겪었다. 삼송역 버스 정류소에는 지하철을 이용하지 못한 출근자들이 몰려 길게 줄을 늘어섰다. 일부 시민들은 택시를 이용하기 위해 대로를 넘어다니는 등 위험한 상황이 연출됐다.
 대화역~구파발역 구간 전동차 운행이 중단되자 경기도 고양시 삼송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하기 위해 발길을 돌리고 있다. [장진영 기자]

대화역~구파발역 구간 전동차 운행이 중단되자 경기도 고양시 삼송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하기 위해 발길을 돌리고 있다. [장진영 기자]

 
출근길 불편을 겪은 시민들은 SNS를 통해 “난리가 났다” “모든 버스가 다 만원이고 삼송을 벗어나는 데만 30분 넘게 걸린다”고 전했다. 실제로 이 구간에서 서울로 운행되는 버스는 입석까지도 가득 차, 기다리는 승객을 태우지 못하고 지나치는 일이 많았다. 어렵게 버스나 택시에 올라탄 시민들도 도로 정체에 시달렸다. 서울로 접근하는 길이 통일로 외길 뿐이라 자가 운전자와 엉키면서 극심한 정체가 이어졌다.
 
고양시 삼송역 인근 신원마을에서 광화문으로 출퇴근하는 직장인 박모(46)씨는 “집 앞에서 4㎞ 떨어진 구파발까지 진입하는 데 거의 한 시간 가까이 걸렸다”고 말했다. 고양시 마두역에서 종로까지 출근하는 직장인 김모(40)씨는 "사고가 새벽 4시 30분에 났다는 데 오전 9시가 다 돼서야 수습됐다는 게 말이 돼냐"면서 "지하철 3호선은 고양시민이 서울로 출퇴근하는 가장 중요한 교통수단인데, 야간 공사차량이 멈춰 선 일로 출근 시간 내내 발을 묶어두는 건 후속 조치가 신속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이번 사고에 대해 서울메트로 측은 “코레일이 관리하는 구간에서 일어나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현재는 지하철이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고, 멈춰 섰던 야간 공사 차량을 정밀 점검해 고장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