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우 강한’ 태풍 콩레이, 한반도 영향 미칠 것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콩레이'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1천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0㎞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사진 기상청]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콩레이'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1천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0㎞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사진 기상청]

애초 일본 쪽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됐던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방향을 바꿔 한국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보됐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콩레이’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10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0㎞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인 ‘콩레이’는 중심기압이 925hPa(헥토파스칼)로, 최대 풍속은 초속 51m(시속 184㎞), 강풍 반경은 400㎞에 달한다.
 
현재 예보대로라면 ‘콩레이’는 계속해서 북서 방향으로 향하다가 6일 이후 중국 연안 부근에서 북동쪽으로 방향을 틀어 7일 오전 9시쯤엔 서귀포 남쪽 10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 인근 해상에 영향을 미치고 남부지방도 강풍 반경에 들 것”이라며 “중부지방에 미치는 영향은 태풍의 북상 정도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콩레이’가 대한해협을 지날지 아니면 남해안을 거쳐 한반도에 상륙할지도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콩레이’에 앞서 올해 발생한 24개의 태풍 가운데 한국에 상륙한 것은 제19호 ‘솔릭’이 유일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