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리아컵 국제요트대회, 울진서 5~9일 개최

‘2018 코리아컵 국제요트대회’가 10월 5일부터 9일까지 경북 울진군 후포마리나에서 개최된다.  
 
올해 11회째를 맞는 코리아컵 국제요트대회는 지난 2008년 독도와 동해, 울진을 알리기 위해 개최됐으며, 대한요트협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경상북도, 울진군이 후원한다. 전 세계 요트선수들이 참가해 ‘독도는 한국 땅’을 알리는 또 한 번의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회는 독도에서 출발하는 오프쇼어(OFFShore) 경기와 후포항 연안에서 펼치는 인쇼어(INShore) 경기로 나뉜다. 올해는 3개의 요트 클래스(ORC, PHRF, J24) 총 30개 팀, 2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해 무풍지대와 암초 등 여러 난코스를 타며 한 판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부대 행사로는 라틴 재즈 밴드 코바나의 축하공연과 사물놀이, 전통 국악공연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지역주민과 관람객이 참여하고 즐기는 무료 요트 체험행사도 열린다. 8일 두 차례 진행되는 무료 승선체험은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1회에 약 10~20명까지 승선할 수 있다.
 
이부형 조직위원장은 “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독도와 동해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아시아 최대의 해양스포츠 이벤트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