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미래 “유은혜, 문재인 정권 최고의 보은 인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중앙포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중앙포토]

바른미래당이 2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최종 불발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한 것과 관련해 “이 정부 최고의 보은 인사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유 후보의 총선용 약력에 ‘전직 교육부 장관’이라는 타이틀을 달아주기 위해 임명을 강행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현역 의원을 보고서 채택 없이 장관으로 임명한 것은 사상 초유다. 그만큼 장관으로 부적절하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흠결이 많다는 것을 국민은 아는데 청와대만 모르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관련기사
김 대변인은 또 청와대가 유 후보자를 임명하며 ‘결정적인 하자가 없다’고 밝힌 데 대해 “교육 비전문가, 위장 전입 문제, 피감기관 건물 입주 의혹, 59건의 상습교통위반 등 결정적 하자는 차고 넘친다”며 “유 후보를 향한 청와대의 은혜(恩惠)가 눈물겹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 백년대계인 교육정책을 설계해야 할 교육부 장관으로 국민이 존경할 만한 인물을 찾기가 그리 힘들었던 것인가”라며 문 대통령을 향해 “정말로 유 후보자가 교육부 장관을 감당할 자격이 된다고 생각하나”고 재차 반문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