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영표 “한국당, 불법 저지르고도 피해자 코스프레”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인가 행정정보 무단유출 논란에 대해 “심 의원과 한국당은 불법행위를 저지르고도 한 달째 피해자 코스프레를 계속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2일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강조하며 “심 의원의 해명이 거짓말 종합세트임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기밀을 빼돌리는 범법을 하고도 국민의 알 권리를 내세워 정치적 이익을 도모하는 사람이 피해자일 수 없다”며 “조직적이고 치밀하게 자료 탈취를 하고도 무고하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심 의원이 당당하다면 빼돌린 자료부터 반환하는 게 순리인데 끝까지 거부하고 있다”며 “청와대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과 직원 수당이 국민 알 권리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심 의원은 불법 탈취 자료를 반환하고 검찰 조사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또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 강령은 무조건 반대인 것 같다”며 “하루도 빼놓지 않고 한반도 평화의 발목을 잡으려 하고, 국회 보이콧을 외치며 유은혜 장관 임명에 무조건 반대만 하는 데 여념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제 대정부질문에서도 막무가내로 남북군사합의를 NLL(북방한계선) 무력화 등으로 비난하더니, 중진 의원은 평양 정상회담에서 청와대 참모가 여적죄(적국과 합세해 대한민국에 대항한 죄)의 경계를 넘나든다는 황당한 주장을 했다”며 “과거와 단절을 말하지만, 냉전 수구세력의 못된 DNA는 그대로인 것 같다”고 꼬집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