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멩이인 줄 알았다”…쓰러진 50대 치고 도주한 운전자 검거

1일 전북 전주의 한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고 횡단보도를 건너던 50대가 사망하는 사고가 났다. 사진은 사고 현장 모습. [사진 전북 전주덕진경찰서]

1일 전북 전주의 한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고 횡단보도를 건너던 50대가 사망하는 사고가 났다. 사진은 사고 현장 모습. [사진 전북 전주덕진경찰서]

1t 화물트럭에 치여 쓰러진 50대를 또다시 들이받고 도주한 승용차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 치사 혐의로 A씨(75)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6시 5분쯤 모닝 승용차를 몰다 전주시 덕진구 한 도로 횡단보도에 쓰러져 있는 B씨(56)를 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A씨의 차량 앞범퍼에 신체 일부분이 걸려 5∼6m 끌려갔다. 하지만 A씨는 차를 세우지 않고 그대로 도주했다.  
 
A씨로 인한 사고 전, B씨는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C씨(75)가 몰던 1t 화물트럭에 치여 횡단보도에 쓰러져 있던 상황이었다.
 
잇따라 차에 치인 B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C씨는 미처 B씨를 발견하지 못해 들이받은 이후 도로변에 차를 세워 사고조치를 취했다. A씨는 그대로 도주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로 A씨 도주로를 추적해 자택에서 그를 붙잡았다. 사고 당시 A씨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으며 차에는 아들이 동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차가 한번 덜컹거렸다. 돌멩이가 차에 걸린 줄 알았다. 별일 아닌 것 같아서 그냥 지나갔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사를 벌여 고의성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고의성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며 “사람을 차로 밟고 지나갔으면서도 돌멩이인 줄 알았다는 A씨 진술에 의심이 간다”고 말했다. 이어 “시신을 부검하고 확보한 증거물을 토대로 그를 추궁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