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재철 "세월호 미수습자 참배날, 靑직원들 업무추진비로 술"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청와대 직원들이 국가 주요재난 당일과 을지훈련 기간에도 업무추진비 카드를 사용해 술집을 다녔다”고 주장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인 심 의원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심 의원에 따르면 청와대 업무추진비 카드는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의 마지막 참배일인 지난해 11월 20일 심야시간대에 고급 LP바에서 사용됐다. 같은 해 12월 3일 15명이 사망한 영흥도 낚시어선 전복사고 당일 저녁 시간대엔 맥줏집에서 사용됐다.
 
또한 올해 1월 26일 46명이 사망하고 109명이 부상한 밀양세종병원 화재 참사 당일에도 심야에 맥줏집에서 업무추진비 카드를 사용했다. 지난 7월 23일 포항 마린온 해병대 헬기추락 순직 장병 5명의 영결식 당일에도 고급 펍을 출입했다.
 
심 의원은 청와대 직원들이 2017년 을지훈련 기간에도 술집을 드나들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을지훈련 기간(2017년 8월 21~25일)인 21일 첫째 날 23시 10분에 와인바, 22일 둘째 날 21시 45분에 수제맥줏집, 같은 날 22시 45분에는 이자카야, 24일 넷째 날 20시 54분 맥줏집에서 사용했다는 것이다.
 
심 의원은 또 “포항지진이 발생한 2017년 11월 15일 14시 29분 이후와 여진이 발생한 11월 20일에도 메뉴 가격이 최소 4만원이 넘는 고급 스시집과 호텔 중식집 등을 이용했다”며 “태풍 솔릭 피해 당일인 8월 23일에도 고급 한우집과 한정식집 등에서 업무추진비 카드를 사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포항 마린온 추락 사고가 발생한 7월 17일에도 대통령비서실이 고급 한우집과 한정식집 등에서 지출한 내역이 추가로 발견됐다”며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정부를 표방하는 청와대 직원들이 대형사망사고가 난 국가적 재난 상황과 순직 장병 영결식 날에 술을 먹으러 다닌 행동 그 자체만으로도 공직자로서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 의원은 “전시 대응태세 훈련인 을지훈련 기간에도 술집을 전전했는데 청와대가 국가안보를 언급할 자격이 있는지 되묻고 싶다”라고도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