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연 "심재철 접속사이트, 비인가 영역…기재부도 못 봐"





【서울=뉴시스】임종명 김난영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공개 예산정보 열람 및 유출에 대해 "(심 의원 측이) 불법적인 경로를 통해 들어갈 수 없는 영역에 들어가 100만 건 이상을 다운로드 받았다. 분명한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김 부총리는 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심 의원과의 질의응답에서 "최소 6번의 과정을 거쳐야 들어갈 수 있는 곳이다. 기재부도 볼 수 없는 자료"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기재부도 권한이 주어져 있지 않은 자료다. 극히 일부 사람만 제한적으로 볼 수 있는 자료"라며 "분명히 감사관실용이라는 경고가 같이 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들어가서 본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의원은 이날 비공개정보 열람 과정을 시연할 예정이었으나 현장 상황 문제 등으로, 사전 촬영한 영상재생을 통해 시연을 대신했다.



김 부총리는 "결과적으로 발견한 것을 보고 시연한 것을 갖고 (유출에 문제가 없다고) 말씀한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김 부총리는 "의원 보좌관들이 올랩(OLAP·재정분석시스템)을 6년 간 사용했다. 과거 5년 동안은 이 시스템에 20번 접속했고 올 7월부터는 약 140회를 접속했다. 비정상 접속을 한 것"이라며 "비인가된 방식으로 얻은 정보에 대해서는 반납해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업무추진비 내용에 대해서는 감사원의 감사를 통해 명명백백하게 밝힐 것이다. 거기서 만약 잘못한 것이 있다면 그것은 분명히 책임을 지겠다"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