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라진 국군의날…文 “호된 훈련하는 사병들도 생각해야”

1일 오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가수 싸이와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일 오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가수 싸이와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치러진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과 관련 “사병이 주인이 되는 날이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2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국군의 날 기념식은 과거의 대규모 병력과 무기를 동원한 무력 과시가 아닌 국군의 생일을 축하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들과의 티타임에서 “국군의 날 행사가 바뀐 것은 평화 기조로 설명할 수도 있지만 사병들의 관점에서도 해석돼야 한다”며 “과거 국군의 날 행사를 하자면 사병들은 4월 봄부터 준비를 한다. 특히 여름철이면 훨씬 더 힘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수단과 사병들이 발을 맞춰 열병하는 게 보통 어려운 게 아니다. 그 고충을 생각해야 한다”며 “특전사의 경우도 과거 여의도 광장에서 낙하산 점프를 했는데 TV 화면에는 사뿐히 낙하하는 장면이 나오지만, 사실은 몇 달 전부터 호된 훈련을 하고 크고 작은 문제가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국군의 날은 사병이 주인이 되는 날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해 “국군의 날에 어제와 같은 행사가 사병들에게는 열정을 북돋우는 데 더 효율적이고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며 “세계 최강이라고 하는 미국 군대에서 우리 국군의 날처럼 열병식을 한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전날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광장에서 열린 국군의 날 기념식은 무기체계 등을 선보이는 시가지 퍼레이드나 열병식 없이 간소하게 치러졌다. 가수 싸이의 축하공연이 펼쳐지기도 했다. 또 평일인 점을 감안해 다수 국민이 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도록 저녁 시간대에 처음으로 진행됐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