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0대 경비원 폭행 10대 “기억 안 난다…아버지 변호사 아냐”

지난 9월 28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한 상가건물에서 70대 경비원이 술에 취한 10대들에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페이스북]

지난 9월 28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한 상가건물에서 70대 경비원이 술에 취한 10대들에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페이스북]

경기 수원의 한 상가건물에서 만취해 70대 경비원을 마구 폭행한 10대가 술에 취해 사건 당시가 기억나지 않는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2일 경기 수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공동상해 혐의로 입건한 신모(18)군과 최모(18)군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일 조사했다. 올해 고등학교를 졸업한 이들은 친구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군은 지난달 28일 오전 4시 50분쯤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한 상가건물에서 경비원 A씨(79)의 얼굴 등을 수차례 때려 전치 4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최군은 A씨를 뒤에서 붙잡아 움직이지 못하게 한 혐의다.  
 
신군은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면서도 “친구들의 말을 들어보면 내가 폭행을 한 것 같다”라고 혐의를 인정했다. 최군은 “폭행하는 친구를 말렸을 뿐 할아버지를 붙잡은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한편 가해자의 부모는 변호사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최군은 “폭행 사건이 생기면 변호사를 선임해야 할 일이 생길지도 모른다는 취지로 말했다”면서 ‘우리 아빠가 변호사’ 등의 말을 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앞서 자신을 A씨의 손자라고 밝힌 네티즌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A씨의 피해 사진을 공개하고 “그중 한 명이 ‘우리 아빠가 변호사인데 너 죽여버려 줘?’라고 하며 할아버지 얼굴을 때리고 눈을 손으로 팠다”고 주장했다. 이어 “할아버지는 변호사라는 말을 듣고 가족에게 피해가 생기게 될까 봐 말도 못 하고 무참히 폭행을 당했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당시 건물 밖에 있던 이들 두 사람의 일행 2명을 조만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