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동학대 채굴 논란 코발트 값 안정세…국내 배터리업계 '휴~'

코발트 가격이 하락하면서 코발트를 원료로 쓰는 배터리 업계가 한숨을 돌리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 급성장하며
3월 1kg당 94달러까지 치솟아
최근 62달러…반년 새 34% 하락

2일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 보고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현재 코발트의 국제거래 가격은 1kg당 62달러로, 올해 3월 30일 94달러보다 34%가량 하락했다. 희귀 금속인 코발트는 중대형 2차전지 배터리의 주요 원료로 배터리의 출력과 안정성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과거 수년 동안 코발트 가격은 1kg당 30달러를 밑돌았지만, 최근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코발트 가격도 상승세를 나타냈다. 주요 생산국인 콩고민주공화국 정부의 이중과세 부과 등도 코발트 가격 상승을 부채질했다. 코발트 가격은 지난해 4분기 60달러대를 나타낸 데 이어 올해 3월 30일 94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그러다 세계 최대 코발트 채굴업체 '글랜코어' 소유의 콩고민주공화국 카탕카 광산(2만2000t 규모)이 생산을 재개하는 등 공급이 늘면서 가격이 빠르게 안정 흐름을 보이기 시작했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원재료가 실제 양산에 적용되기까지 2~3개월의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올해 2분기부터 떨어진 코발트 가격은 배터리 업계의 3분기 일부 혹은 4분기 실적에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배터리 업계(삼성SDI, LG화학, SK이노베이션 등)는 코발트 가격이 다시 급등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중장기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전기차 배터리 등의 수요가 계속해서 증가할 전망인 데다가, 콩고민주공화국 내 정치적 혼란 문제로 코발트 공급에 차질이 생길 우려가 남아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코발트 대체 물질을 찾는 노력도 한다"며 "올해 들어 콩고에서 코발트 채굴에 아동들을 동원한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아동학대 이슈가 불거졌는데, 이런 점도 코발트 대체 물질을 찾게 하는 요인이다"라고 밝혔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폐배터리에서 코발트를 추출해 다시 쓰거나, 배터리에서 니켈 비중을 높이는 대신 코발트 비중을 낮추는 대체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