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은재 “성범죄 신상공개 대상자, 경기도 거주자 가장 많아”

이은재 의원   [연합뉴스]

이은재 의원 [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성범죄자가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 광역자치단체 기준으로 경기, 서울, 인천 순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이 의원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성범죄자 신상정보 공개 대상자는 올해 7월 현재 총 6만6174명이며, 이 가운데 경기도 거주자는 1만4156명으로 가장 많았다. 뒤 이어 서울 1만2054명, 인천 3393명, 부산 3348명, 경남 2889명 등의 순이었다.
 
기초자치단체별로 보면 경기 수원시(1602명)·부천시(1142명)·성남시(989명)·고양시(971명), 서울 관악구(931명), 경남 창원시(884명), 경기 안산시(880명), 충북 청주시(783명), 충남 천안시(719명), 경기 화성시(679명)·남양주시(658명), 전북 전주시(639명) 등으로 파악됐다.
 
특히 성범죄자 신상정보 공개 대상자를 연도별로 보면 2011년 279명, 2012년 2337명, 2013년 1만3628명, 2014년 2만3874명, 2015년 3만6267명, 2016년 4만6415명, 2017년 5만8053명으로 해마다 늘었다.
 
올해는 7월 현재 총 6만6174명으로, 지난 2011년 제도 시행 이후 7년 만에 237배 증가한 수치다. 또 성범죄를 저질러 법무부가 보호관찰하고 있는 대상자의 재범률은 2015년 4.8%(432명), 2016년 6.1%(554명), 2017년 6.7%(604명)로 계속 증가했다. 올해 7월 현재 재범률은 4.4%(347명)이다.
 
이은재 의원은 “성범죄자들을 허술하게 관리하는 경우 국민의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을 수 있다”며 “내 지역이 안전하다고 믿을 수 있도록 더욱 엄격하게 관리해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