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인니 강진지역 교민 7명 중 5명은 안전한 상태”

강진으로 무너진 인도네시아 팔루의 한 호텔. [로이터=연합뉴스]

강진으로 무너진 인도네시아 팔루의 한 호텔. [로이터=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팔루에 체류중인 한국인의 상황이 발표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1일 강진과 쓰나미가 발생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팔루에 사업상 체류하거나 왕래한 것으로 알려진 교민 7명에 대한 안전확인 결과, 5명의 안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 교민으로부터 추가로 팔루 체류 우리 국민 1명이 연락되지 않았다는 제보를 받아 소재지 및 안전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당국자는 전했다.
 
아울러 지난달 29일부터 연락이 두절된 한국인 1명이 여전히 실종상태라고 외교부 당국자는 밝혔다.
 
당국자는 “9월 29일 외교부는 발리 거주 교민 1명이 팔루 체류 중 연락 두절됐다는 신고를 접수했고, 1일 현재까지 실종상황”이라며 “오늘 오전 지진 현장인 팔루에 도착한 주인도네시아대사관 담당 영사는 수색현장을 방문해 현장을 확인하고, 인도네시아 측 수색작업 관계자들에게 신속한 수색과 구조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김창범 주인도네시아대사는 지진 발생 직후 인도네시아 재난방지청장을 접촉, 우리 국민 실종자가 투숙한 것으로 알려진 호텔과 주변 지역에 대한 신속한 수색작업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인도네시아 당국은 해당 호텔을 우선 수색대상 6곳에 포함해 지난달 30일부터 수색을 하고 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