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전 대통령 연설문 그대로 읽은 박주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우상조 기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우상조 기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열린 외교·안보·통일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연설문을 그대로 읽어 눈길을 끌었다.  
 
박 의원은 마무리 발언에서 "미래는 꿈꾸고 준비하는 자의 몫입니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박 전 대통령의 드레스덴 연설문을 그대로 읽었다. 박 의원이 인용한 부분은 다음과 같다.  
 
"미래는 꿈꾸고 준비하는 자의 몫입니다. 한반도의 평화통일이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하나하나 준비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 자리에서 평화통일의 기반을 만들기 위해 북한 당국에게 세 가지 제안을 하겠습니다. 첫째, 남북한 주민들의 인도적 문제부터 해결해 가야 한다. 둘째, 남북한 공동번영을 위한 민생 인프라를 함께 구축해 나가야 한다. 셋째, 남북 주민간 동질성 회복에 나서야 합니다. 저는 이런 제안을 남북한이 함께 실현할 수 있도록 '남북교류협력사무소' 설치를 북측에 제안하고자 합니다."
 
해당 내용을 읽은 박 의원은 "이 제안들은 제가 쓴 게 아니다"라며 "(이는)박근혜 전 대통령의 드레스덴 연설문을 그대로 읽은 것이다. 박 전 대통령은 당시 DMZ에 평화공원을 만들자는 파격적인 제안도 했다"라며 "평화통일을 위해 하나하나 준비해야 한다는 연설문은 오히려 이 시기에 더 깊이 공감된다"라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외교ㆍ통일ㆍ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외교ㆍ통일ㆍ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박 의원은 이어 "통일의 기회가 다가오는데도 놓치면 천추의 한이 될 것이기 때문에 이 기회를 놓치지 않게 준비하는 것이 이 시대 정치인의 사명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금 이 이야기 역시 제가 한 것이 아니다"라며 "김무성 의원님이 2014년 새누리당 통일경제교실에서 한 말씀"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게 준비하는 것이 이 시대 정치인의 사명이라는 말씀에도 깊이 공감하고 있다"고도 꼬집었다.  
 
이날 박 의원은 질의를 통해서 4년 전 조선일보의 '통일이 미래다' 기획 시리즈 기사를 같은 방식으로 인용하기도 했다.  
 
박 의원이 박 전 대통령, 김 의원, 조선일보의 4년 전 발언을 인용한 까닭은 한반도 문제에 대한 여야 협치를 주장하기 위해서였다. 그는 "남북의 대립과 갈등을 정략적으로 활용하는 과거의 세력은 더 이상 국민 앞에 설 자리가 없을 것"이라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 여야 할 것 없이 민족 화해와 번영 위해 두 손 맞잡고 이제라도 함께 힘차게 나갈 수 있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