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진실 10주기…환희·준희·이영자 한 자리 모인다

최진실. [연합뉴스]

최진실. [연합뉴스]

2일은 배우 최진실이 세상을 떠난 지 10년이 되는 날이다.
 
최진실은 만 39세이던 지난 2008년 10월2일 오전 6시15분쯤 서울 서초구 잠원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결론 내렸다.
 
이날 오전 열리는 그의 10주기 추도식에는 어머니 정옥숙씨, 아들 환희(17)군, 딸 준희(15)양 등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환희군과 준희양은 그동안 학업 문제 등을 이유로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했다고 한다. 추도식에는 생전 고인과 각별했던 방송인 이영자·홍진경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  
 
2008년 MBC 드라마 '내인생마지막스캔들'에 출연한 최진실. [사진 MBC]

2008년 MBC 드라마 '내인생마지막스캔들'에 출연한 최진실. [사진 MBC]

1988년 광고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한 최진실은 '약속' '질투' '별은 내 가슴에' 등 드라마에 출연, 90년대 최고의 톱스타로 활약했다. 2000년 12월 프로야구 스타 조성민과 결혼해 화제를 낳았으나 2004년 8월 이혼했다.
 
이후 갖가지 악성 루머와 댓글에 시달리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0년 3월에는 동생인 배우 최진영, 2013년 1월에는 전남편 조성민이 잇달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