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진에서 남양주까지 … 다산 해배 200년을 걷다

1818년 다산(茶山) 정약용은 18년간의 전남 강진 유배 생활을 마쳤다. 그 해 음력 9월 2일(양력 10월 10일)을 강진 다산초당을 떠나 9월 14일 경기도 남양주 생가(여유당)에 도착했다. 남양주 생가는 현재 옛 자리에 복원돼 있다. 올해는 실학자 다산이 귀양살이에서 풀려난 지 200년이 되는 해. 그의 대표작 『목민심서』도 저술 200년을 맞았다. 200년 전 다산이 걸어간 강진~남양주 해배 길을 그대로 따라가는 도보 답사가 오는 9일부터 21일까지 열린다.
 
강진군 주최, 다산연구소(이사장 박석무)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여정은 유배라는 혹독한 시련에도 보다 나은 세상에 대한 열정을 잃지 않았던 다산의 정신을 돌아본다. 강진~나주~정읍~공주~천안~수원~남양주 일대를 순례한다. 20일 수원 화성박물관에선 다산의 삶과 꿈을 주제로 한 토크 콘서트도 열린다. 참가 희망자는 전 구간, 혹은 하루 단위로 신청할 수 있다. 문의 010-3379-2218.
 
박정호 기자 jhlogo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