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품가방 없어서 못 판다” 한국 시장, 종주국 프랑스 제치고 4위

국내 명품가방의 시장 규모가 명품 종주국으로 불리는 프랑스를 앞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일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명품가방 시장 규모는 약 3조 2325억원으로 집계됐다. 시장 규모가 약 3조 250억원인 프랑스를 제치고 2년 만에 한 단계 상승해 세계 4위로 올라선 것이다.
 

유커 줄어도 작년 3조2325억 판매
중국, 일본 제치고 미국 이어 2위

미국(16조 8720억원)이 조사를 시작한 2005년 이후 줄곧 세계 1위를 기록중이고, 중국(6조 3275억원)은 일본(6조 1962억원)을 3위로 밀어내고 세계 2위에 자리했다. 유로모니터는 30여 개의 명품 브랜드를 선정해 핸드백·여행용 가방 등을 포함한 명품가방 시장 규모를 조사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유로모니터는 한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사태로 중국인 관광객이 줄었지만, 국내의 탄탄한 수요 덕분에 명품가방 시장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샤넬·발렌시아가 등 일부 브랜드의 대표 상품은 소비자가 사고 싶어도 매장에 물건이 없어서 바로 구매할 수 없을 정도로 한국인의 명품 사랑은 유별났다.  
 
반면 세계 최대 관광 대국인 프랑스는 지난해 잇따라 테러가 발생하면서 관광 산업이 위축돼 명품가방 시장도 다소 줄었다는 분석이다.
 
홍희정 유로모니터 선임연구원은 “명품가방은 고가품이다보니 면세점보다 백화점에서 많이 구매하는 경향이 있다”며 “한국은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할 정도로 명품 수요가 높다”고 말했다.  
 
홍 선임연구원은 또 “최근엔 국내 소비자들이 유행하는 명품 브랜드뿐 아니라 남들이 잘 알지 못하는 다양한 브랜드로 눈을 돌리기 시작하면서 시장 저변이 더욱 확대됐다”고 덧붙였다.
 
국내에서 명품 브랜드별로는 LVMH의 루이뷔통이 2016년 기준으로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이어 마이클 코어스, 코치, 구찌, 에르메스의 순이었다. 이중 에르메스의 점유율은 2012년 4.5%에서 2016년 5.2%로 늘어났고, 반면 프라다의 점유율은 같은 기간 5.4%에서 4.4%로 줄었다.  
 
또 국내 소비자들은 여전히 명품을 살 때 오프라인 매장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 명품가방 시장에서 온라인 유통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2년 5.5%에서 지난해 8.5%로 높아졌다. 하지만 같은 기간 국내에서는 4.5%에서 4.2%로 줄었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