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쌍둥이 자매 수백만원 든 지갑 주인 돌려줘… 평택경찰서 상장 수여

평택경찰서는 740만 원이 든 지갑을 주워 주인을 찾아준 박지후(가운데)·박지연(오른쪽) 쌍둥이 자매에게 서장 상장을 수여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경기남부지방경찰청
평택경찰서는 740만 원이 든 지갑을 주워 주인을 찾아준 박지후(가운데)·박지연(오른쪽) 쌍둥이 자매에게 서장 상장을 수여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경기남부지방경찰청
5살짜리 쌍둥이 자매가 수백만 원이 든 지갑을 주워 주인에게 돌려준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1일 평택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오후 5시께 평택시 비전동의 한 어린이공원에서 놀던 박지후·박지연(5) 쌍둥이 자매는 벤치 위에서 740만 원이 든 지갑을 주웠다.



박 양 자매는 아빠 박영준 씨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리면서“지갑의 주인을 찾아주세요”라고 말했고, 그 길로 인근 비전파출소를 찾아 신고했다.



경찰은 박 씨로부터 습득 신고를 받고, 1시간여 뒤 지갑 주인인 40대 중국 교포A 씨로부터 분실 신고를 접수했다.



이어 지갑 모양 및 내용물(500만원권 수표 1장, 100만원권 수표 2장, 5만원권 8장) 등이 일치하자 A 씨에게 지갑을 돌려줬다.



당시 월급을 받은 A 씨는 고향의 가족들에게 송금하기 위해 지갑에 목돈을 넣어보관하다가 낭패를 볼 뻔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보상금을 전달하려 했으나, 박 씨 측의 정중한 거부로 감사의 뜻만 표시했다.



박 씨는 “우리 아이들이 무언가를 바라고 한 일이 아닌 만큼 보상금을 받을 수는 없었다”며 “각박한 세상이지만, 아이들이 앞으로도 좋은 일을 많이 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평택경찰서는 1일 박 양 자매에게 경찰서장 상장을 수여했다.



심재용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