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정KPMG "韓 게임시장, 경쟁력 강화 위해 M&A 필요"






【서울=뉴시스】 김정호 기자 = 성숙기에 접어든 국내 게임시장이 콘텐츠 경쟁력을 확보하고 해외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선 적극적인 인수합병(M&A)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삼정KPMG는 1일 '게임산업을 둘러싼 10대 변화 트렌드' 보고서에서 "내년 국내 게임시장 규모가 12조5000억원에 이르고 변화하는 글로벌 게임 산업에 적합한 새 비즈니스 모델을 모색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글로벌 게임시장은 2016년 전년 대비 121억 달러(9.3%) 증가한 1428억달러를 기록하며 지난 4년간 연평균 6.9% 수준으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국내 게임시장은 2016년 10조8945억원으로 전년 대비 1.6% 증가하며 지난 4년 동안 연평균 3.9% 성장하고 있지만 올해 4.4%, 내년 3.4%로 점차 성장세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보고서는 글로벌 시장에서 대형 게임사를 중심으로 중소형 게임 제작사에 대한 M&A가 활발하다고 전했다. 전 세계적으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연평균 67건의 게임산업 M&A가 진행됐다. 지난해에는 주로 소규모 게임 제작사의 인수를 기반으로 총 75건의 M&A가 이뤄졌으며 거래 규모는 35억달러에 달했다.

게임산업의 M&A는 퍼블리셔에서 제작사까지 수직계열화하는 동시에 콘텐츠를 확보함으로써 게임 라인업을 다양화 하거나 확대하려는 목적에서 이뤄진다. 국내 대형 게임사들도 퍼블리싱 계약을 맺던 게임 제작 스튜디오를 자사로 편입시키기 위해 M&A를 추진하고 있다.

중국 기업은 지난 5년 사이 게임산업에서 이뤄진 상위 10건(거래규모 순)의 M&A 가운데 3건을 진행했다. 텐센트는 국내외 게임 기업의 지분을 확보하거나 M&A를 하는 등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 5년 동안 거래규모가 가장 큰 M&A는 텐센트가 주도한 투자 컨소시엄이 핀란드 게임 개발사 슈퍼셀을 86억달러에 인수한 것이었다.
올 상반기 주요 게임산업 M&A 거래를 살펴본 결과, 기존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고 이용자를 늘리기 위한 게임 개발 엔진 및 기술 인수가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블루홀 자회사 펍지가 미국 온라인 게임 서비스 개발사인 매드글로리를 인수한 건이 그 예다. 올 초 마이크로소프트가 클라우드 기반 게임 개발 플랫폼 업체인 플레이팹을 인수한 것처럼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 기업에 대한 게임사 관심이 높아진 것도 특징이다.

게임사는 M&A를 통해 신규 게임 IP(지식재산권)를 확보해 기존 고객에 대한 마케팅 효과를 키우고 개발 기간을 단축시킬 수도 있다. 보고서는 이처럼 IP 활용 가치를 극대화해 캐릭터 유통, 웹툰, 애니메이션 등 타 산업으로 사업을 다각화하는 방법도 고려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보고서는 한국 게임사에 필요한 전략으로 기업 산업∙기술 간 컨버전스를 통한 성장, 4차 산업혁명의 테스트베드로의 활용 등을 제시하고, 중국 영향력 확대로 인한 자본 종속, 인재 및 기술력 유출, 규제 리스크 등에 대한 대응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성배 삼정KPMG 게임산업전문 리더(전무)는 "게임 기업은 산업 간, 기술 간 융합이 가속화되는 시기를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새로운 플랫폼으로 게임을 확장하거나 M&A로 IP를 확보하는 등 변화하는 게임 산업의 지형도에 맞는 새로운 비즈니스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map@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