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직 재건 ‘주안식구파’…집단 패싸움·후배 조직원 폭행 적발

2014년 경찰 브리핑 당시 인천 주안식구파 조직원들 모습 [연합뉴스]

2014년 경찰 브리핑 당시 인천 주안식구파 조직원들 모습 [연합뉴스]

 
5년 전 경찰 수사로 사실상 와해한 인천 지역 폭력조직 ‘주안식구파’가 세를 불린 뒤 재건해 다시 활동하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1일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범죄단체 가입·활동 등 혐의로 A(38)씨 등 주안식구파 핵심 조직원 13명을 구속하고 B(34)씨 등 2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앞서 A씨 등은 2014년 4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인천 지역 일대에서 주안식구파 폭력조직원으로 활동하며 세를 과시하거나 후배 조직원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경쟁 조직과 집단 패싸움을 하기 위해 심야시간대 비상소집 후 집결하고 결혼식이나 장례식 등 조직원의 가족 행사에 단체로 참석해 다른 하객이나 조문객 등을 상대로 불안감을 조성했다.
 
또한 조직 기강을 세운다며 경기 가평 유원지나 인천 시내 식당 등지에서 수시로 단합대회를 열었다.
 
주안식구파는 2013년 말에도 유흥업소 이권에 개입하고 주먹을 휘둘렀다가 조직원 52명이 경찰에 적발된 바 있다. 두목 C(51)씨 등 26명이 구속되고 조직원 42명은 불구속 입건됐다.
 
당시 핵심 조직원이 대거 경찰에 구속되면서 주안식구파는 사실상 와해했으나 2014년부터 신규 조직원 32명을 영입하며 조직을 재건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수사가 시작되자 도주한 주안식구파 조직원 2명의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뒤를 쫓고 있다.
 
한편, 인천경찰청은 2012년부터 최근까지 크라운파·간석식구파·부평식구파·꼴망파를 잇달아 적발했다.  
 
올해 현재 인천경찰청의 관리 대상 폭력조직은 13개 파로 해당 조직원 수는 322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두목 등 핵심 조직원이 경찰에 구속되면 중간 간부급 후배 조직원이 신규 조직원을 영입해 조직을 이어서 운영하고 있다”며 “인천 지역 폭력조직이 뿌리 뽑힐 때까지 철저히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