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규택지 유출 논란’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검찰이 1일 신규택지 자료 유출 논란을 빚은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신 의원이 본인 지역구인 과천을 포함해 경기도 8곳의 신규택지 후보지 관련 자료를 사전에 공개한 것과 관련, 기밀 유출 등 혐의로 지난달 초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지난달 21일에는 비인가 행정정보를 무단으로 유출한 혐의로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지난달 29일 “권양숙 여사의 640만 달러 불법자금 의혹과 관련해 고발장이 접수된 지가 언제인데 아직 아무런 수사도 하지 않고 있다. 택지개발 정보를 유출해 사회적으로 엄청난 혼란을 야기한 신 의원에 대해서도 아무런 수사도, 압수수색도 하지 않고 있다”고 불만을 표한 바 있다.
 
신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은 검찰 사건 배당 후 10일 만인 이날 이뤄졌으며, 심 의원은 하루 만이었다.  
 
신 의원에게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 리스트를 처음 제공한 인물은 경기도에 파견돼 근무 중인 국토부 소속 공무원으로 밝혀졌다. A씨는 “LH 쪽에 관련 자료를 요청하려고 하니 리스트만이라도 보내달라고 신 의원 측에서 요구해서 리스트 사진만 보내주게 됐으며 사진을 보낼 때도 이 리스트가 수도권 미니신도시 개발 예정지인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논란 후 신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환경노동위원회로 소속 상임위원회를 옮겼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