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지지층도 “집값 오를 것” 42% “내릴 것” 23%

창간 53주년 여론조사 
여론조사 결과 지지정당·지역·연령에 관계없이 앞으로 부동산 가격이 더 오를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다. “1년 뒤 부동산 가격을 어떻게 보느냐”는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의 질문(9월 27~28일)에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41.5%가 더 오를 것으로 봤다. “현재보다 많이 오를 것”이란 응답이 9.6%, “약간 오를 것”은 31.9%였다. 이는 “집값이 내릴 것”(22.7%)이란 응답보다 2배가량 높은 수치다. “집값이 오를 것”이란 응답은 자유한국당 지지층 45.9%, 바른미래당 지지층 42.7%, 정의당 지지층  41.1% 등 정치성향에 관계없이 엇비슷했다. 전문가들은 “17번이나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고도 오히려 집값 폭등을 경험했던 노무현 정부 때의 경험이 영향을 미친 것 같다”(유성진 이화여대 교수 등)고 분석했다.
 

부동산 정책 “규제 더 세게” 35%
“풀어야” 24% “공급 확대” 23% 팽팽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관련기사
권역별로는 고강도 정부 규제를 받는 서울 거주자들이 집값 상승을 가장 많이 예상(47.5%)했다. 서울과 경기·인천 지역 조사자 중 “현재보다 집값이 많이 내릴 것”이란 응답은 2.4%(24명)에 불과했다. 특히 연령이 젊을수록 집값이 오를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19~29세’는 51.4%가 1년 뒤 집값 상승을 예상해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다. 반면 ‘60세 이상’에서 집값이 오를 것이란 전망은 36.0%로 가장 낮았다.
 
‘집값 안정을 위한 정부의 부동산 정책 방향’을 묻는 질문에 “현재보다 더 강한 부동산 규제 정책을 도입해야 한다”는 응답이 34.5%였다. 반대로 “부동산 관련 각종 규제를 풀어야 한다”는 응답도 23.7%로 나왔고, “주거 선호지에 공급확대 위주의 정책으로 선회해야 한다”도 23.2%였다. 지역별 여론도 달랐다. 광주·전라(47.7%), 대전·세종·충청(40.4%)에선 더 강한 규제 도입을 요구하는 의견이 40%를 넘었다. 반면 강원과 부산·울산·경남은 규제를 풀어야 한다는 응답이 각각 30.3%, 29.2%로 규제 강화보다 4~7%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