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원 아래 대형 개미집… 안양시 '개발 vs 보전' 고심

지난달 28일 오후 1천만 마리가 넘는 개미군락지가 형성돼 있는 안양시 안양6동 480번지 일원 옛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 내 공원 벤치에 ‘개미가 많으니 물림, 쏘임 등에 주의’하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사진=김준석기자
 



옛 농축산검역본부 부지 지하 1천만마리 이상 서식 추정생태교육적 활용가치 높지만 알레르기 등 주민피해 잇따라

안양시가 옛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 내 1천만 마리 이상의 대규모 ‘개미 서식지’ 보존 여부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시가 공공·민간시설 개발을 앞둔 부지에서 개미로 인한 알레르기 피해 등 잇따르는 민원과 생태교육적 활용·보전 가치가 높다는 평가가 함께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30일 안양시에 따르면 시는 공공청사(구청·주민센터) 이전을 비롯한 주민복지·편의·문화복지시설 및 민간기업 비즈니스센터 용지 등 개발을 위한 옛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경상북도 김천으로 기관 이전(2015년 12월)을 마친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안양6동 480번지 일원 5만6천309㎡) 매입을 완료하고 지난 2월 소유권을 이전받았다.



이후 3월부터는 개발추진 전까지의 부지 활용을 위해 부지 내 공원 및 주차장 등을 시민들에 개방하고 있다.



그러나 공원을 비롯한 부지 전체 지하 등에서 발견된 대규모 개미서식지 때문에 시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2015년 국립생태원 조사 및 지난해 9월 시 용역 결과로 발견된 240개 왕개미집을 포함한 1천만 마리 이상(추정) 개미서식지(일본왕개미, 왕침개미, 네눈개미 등 6종)를 놓고 당초 생태교육적 활용·보전 가치가 높다는 평가가 나온 데 이어 최근에는 개미로 인한 알레르기 증세를 비롯한 인근 주민 민원 등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7월 공원을 이용했던 A(54)씨는 집으로 돌아와 옷 속에 죽어있는 개미들을 뒤늦게 발견한 뒤 병원을 방문했더니 전신 알레르기 증세가 확인돼 시로부터 보상을 받았다.



지난달 28일 오후 안양시 안양6동 480번지 일원 옛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 내 1천만 마리가 넘는 개미군락지를 형성한 일본왕개미 등이 떼를 지어 이동하고 있다. 사진=김준석기자
 





공원 주변 연립주택에 거주하는 B(65)씨는 “공공기관이 나가고 부지가 개방된 후부터는 수천마리가 넘는 개미들이 인근 주택가를 휘젓고 다녀 집안까지 들어오진 않을지 걱정”이라며 “만약 많은 시민이 오가는 공공기관까지 이전될 경우 더많은 피해가 발생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당초 개미서식지를 보전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지만 최근 인근 주민 피해는 물론 추후 개발에 따라 증가할 유동인구에 따라 더 커질 수 있는 주민 피해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인 것이다.



안양시 관계자는 “활용·보전 가치에 대한 부분도 문제지만 점점 늘어나는 공원 이용객과 부지 인근 주민들의 피해 사례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주민과 환경단체 의견수렴을 통해 개미서식지 보존 여부를 결정한 뒤 개발계획에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김준석기자/joon@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