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6년간 비밀 간직한 신비의 섬 '옹도'…10월 무인도서 선정





【서울=뉴시스】박성환 기자 = 해양수산부가 10월의 무인도서로 충청남도 태안군 근흥면 '옹도'를 선정했다.



30일 해수부에 따르면 옹도는 신진도항에서 서쪽으로 약 12km 떨어진 0.17㎢ 면적의 작은 섬이다. 수면 위에 비치는 섬의 모습이 항아리를 닮아 항아리 옹(瓮)자를 써서 '옹도(瓮島)'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옹도는 서해안을 통행하는 선박의 안전을 위해 1907년 1월 옹도 등대가 세워진 뒤 2013년에 개방하기까지 약 106년간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됐다. 오랜 시간 외부인의 발길이 닿지 않아 섬 본연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개방이후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인기 여행지로 떠오르고 있다.



봄이 되면 100년이 넘은 동백나무 군락이 장관을 이룬다. 가을에는 선선한 바람과 아름다운 서해바다를 함께 감상하며 산책도 즐길 수 있다. 옹도의 동쪽으로는 단도와 가의도, 목개도, 정족도 등을 볼 수 있고 서쪽으로는 괭이갈매기 서식지로 유명한 난도와 궁시도, 병풍도를 비롯해 충남 최서단 격렬비열도가 수평선 위로 장관을 이루는 등 뛰어난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2012년에는 '한국의 아름다운 등대섬 20선'에 선정됐다. 섬 꼭대기에 있는 옹도 등대는 2007년 해수부가 발표한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등대 16경'에도 뽑혔다. 옹도 등대 전시관에서는 등대 16경의 모습과 항로표지, 등대의 역사도 한눈에 볼 수 있다.



옹도에 가려면 신진도항에서 하루 2회 운행(약 40분 소요)하는 안흥유람선(http://www.shinjindo.com)을 타고 방문하면 된다.



해수부 관계자는 "바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한폭의 그림 같은 섬의 모습과 선선한 가을바람을 함께 즐겨보시기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sky0322@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