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외되는 1인가구…사회활동 참여율 5년새 3.3%p↓





【세종=뉴시스】이윤희 기자 = 우리사회의 1인가구가 꾸준히 증가세를 기록하는 와중에서도 혼자 사는 이들의 사회활동 참여율은 오히려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가 분화되는 만큼 구성원들 간 교류도 줄어드는 모습이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인구주택총조사에 나타난 1인 가구의 현황 및 특성'에 따르면 2015년 기준 1인 가구의 사회활동 참여 비율은 23.3%로 5년전(26.6%)에 비해 3.3%포인트 하락했다.



모든 연령대에서 공통적으로 사회활동 참여 비율이 떨어졌다.



85세 이상 1인가구가 사회활동에 참여하는 비율은 2010년 11.7%에서 2015년 9.4%로 떨어졌다. 75~84세는 18.3%에서 16.0%로, 65~74세는 25.6%에서 23.7%로 하락했다. 독거 노인들의 사회활동 참여가 줄어들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중년층과 청년층 역시 예외는 아니었다. 25~34세 1인가구의 사회활동 참여율은 27.3%에서 23.3%로, 45~54세 참여율은 30.9%에서 26.9%로 떨어져 나란히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1인가구의 종교활동 참여율도 꾸준히 하락세다.



2005년의 경우 종교가 있는 1인가구 비율이 46.3%에 달했지만, 2015년에는 41.9% 수준으로 떨어졌다.



특히 24세 이하 1인가구가 종교를 가진 비율이 크게 낮아진 점이 특징이다. 15~21세는 37.8%에서 25.7%로, 22~24세는 37.6%에서 25.8%로 비율이 하락했다.



대부분 연령대에서 종교를 가진 비율이 하락했지만, 85세 이상에서는 54.6%에서 55.0%로 소폭 상승했다.



한편, 2015년 기준 1인 가구의 거주형태를 보면, 보증금 있는 월세가 36%, 보증금 없는 월세가 6.1%로 나타났다. 40%가 넘는 1인가구 구성원들이 월세살이를 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 밖에 자기집에 거주하는 경우는 34%, 전세가 16.0%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4세 이하의 경우, 보증금 있는 월세가 가장 주된 거주 유형으로 나타났고, 55세 이상은 자기집에 거주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sympath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