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성태 "EBS 시사·보도 프로그램 제작 금지"…법안 발의

자유한국당 김성태 비례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비례대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성태(비례대표) 의원이 EBS가 보도·시사·오락 프로그램을 제작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한국교육공사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개정안 발의에는 자유한국당 소속 과방위 의원 위원 8명 전원이 참여했다.
  
김 의원은 "EBS는 교육을 콘텐츠로 하는 공영방송의 역할을 수행해야 하는데도 설립 목적과 다른 시사 프로그램을 제작해 방송의 객관성,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고 있어 개정안을 발의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앞서 지난달 10일 과방위 전체회의에서도 "EBS 시사프로그램 '빡치미'가 편향적"이라며 예산 삭감을 주장한 바 있다. 김 의원은  "EBS는 지난해 국감에서 '지식채널 e 언론 4부작'과 같은 방송의 객관성과 공정성에 위배되는 시사프로그램을 제작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소위에서도 이런 일이 벌어질 경우 예산을 삭감한다는 공감대를 이룬 바 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방송의 객관성과 공정성 위배는 물론, 정치편향성 방송을 해 교육방송의 본분을 잃었다"고 질타했다.  
 
같은 당 정용기 의원도 "EBS 출연진을 보면 특정 정당 의원의 인기관리 프로그램 편성이 아닌가 싶다"며 "이런 것을 지적했더니 EBS에서 '시사 프로그램 제작하지 말라는 규정이 없다'고 오만방자한 답변을 했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박대출 의원도 "이효성 방통위원장이 우려를 전달해도 시정이 되지 않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며 "앞으로 정치편향 프로그램을 만들 경우 예산을 반드시 삭감하겠다는 부분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윤상직 의원 역시 "EBS 제작 프로그램을 보면 출연자 중에 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위원이 나오고, 노동부장관이 출연한다. 또 '빡치미'를 보면 출연자가 다 여당의원이다"라고 정치편향성 의혹을 제기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