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찍으려고 가까이 갔다가 코끼리에 밟혀 사망한 관광객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중앙포토]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중앙포토]

아프리카 짐바브웨이의 마나풀스 국립공원에서 49세 독일인 여성이 코끼리에 밟혀 사망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여성은 다른 관광객들과 함께 사진을 찍으려고 코끼리에 가까이 갔다가 변을 당했다.
 
짐바브웨의 야생동물 관리 당국 관계자는 "독일인 여성이 코끼리에 밟힌 뒤 지역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고 전했다.
 
외신은 지난해 짐바브웨에서 코끼리들이 사람을 공격한 사례가 41건 야생동물 관리 당국에 보고됐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