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업시간 친구들 앞에서 관장 실습" 간호대 학생의 폭로

[중앙포토]

[중앙포토]

한 간호대학교 학생이 "수업시간에 한 조에 1명씩 제비뽑기로 뽑아서 관장 실습을 진행한다"고 폭로했다.
 
2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간호학과 학생 A씨는 "관장 실습은 보통 2학년 때 하는데, 아마 다른 학교도 그럴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일단 한 조가 4~5명으로 이뤄지는데, 거기서 대상자 1명을 제비뽑기로 뽑아 관장 실습을 진행한다"라며 "하기 싫은 사람은 하지 않아도 된다고 교수님이 말했지만, 분위기상 어쩔 수 없이 하게 되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다수의 학교가 모형을 쓰고 있는 상황에서 저희가 꼭 동기들끼리 관장을 해야 하는가. 이건 인권침해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간호사로 근무한지8년 차인 B씨는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지금까지 관장 실습 제보받은 곳은 한 일곱 군데 정도 된다"며 "혈관 주사는 흔히 하는 실습이지만, 관장 같은 경우는 연습이 많이 필요할 정도의 의료 행위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학생들이 하기 싫어도 교수님에게 찍힐까 봐 말을 못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