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재부, 심재철 추가고발 이어 전 부처 업무추진비 감사 요청

기획재정부가 재정분석시스템을 통한 자료 유출 사건과 관련해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을 27일 추가 고발했다. 아울러 재정자료가 유출된 37개 기관을 포함한 전 부처의 집행 실태에 대해 감사원 감사 요청을 할 계획이다.
 
기재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심 의원에 대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과 ‘전자정부법’을 위반했다며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기재부는 지난 17일 한국재정정보원 재정분석시스템(OLAP)의 행정정보가 무단으로 유출됐다며 심 의원실 보좌진 3명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어 열흘 만에 심 의원을 고발한 것은 자료의 외부 유출과 공개 등 불법행위를 반복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재부는 “무단으로 획득한 자료를 즉각 정부에 반환하지 않고 오히려 사실을 제대로 확인도 하지 않은 채 기자 회견 등을 통해 제3자에게 공개했다”며 “국정운영의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업무추진비를 부적절하게 사용했다는 심 의원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감사원 감사를 통해 투명성을 검증받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재정자료가 유출된 37개 기관을 포함한 전체 부처의 집행 실태에 대해 감사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기재부는 “심 의원 및 보좌진을 고발한 것은 예산집행의 부적정성을 은폐하고자 하는 것이 전혀 아니”라며 “감사 결과에 따라 문제가 있을 경우 원칙에 따라 엄중히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