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주에서 본 태풍 짜미, 뚜렷한 '태풍의 눈'…"부디 안전하길"

[사진 NASA 인스타그램]

[사진 NASA 인스타그램]

[사진 NASA 인스타그램]

[사진 NASA 인스타그램]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우주에서 본 제24호 태풍 짜미의 모습을 공개했다.  
 
NASA는 27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독일 우주인 알렉산더 게르스트가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찍은 태풍 짜미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
 
게르스트는 짜미의 '태풍의 눈'에 대해 "누군가 거대한 플러그를 뽑은 것 같다. 부디 안전하길"이라고 전했다.
 
[사진 나사 인스타그램]

[사진 나사 인스타그램]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짜미는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530km 부근 해상에서 서북서쪽으로 북상하고 있다.
 
짜미는 29일 오후 3시쯤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80km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