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BS '역대 최연소' 김수민 아나운서, 지인 '뒷담화' 폭로했다가…

이번 SBS 아나운서 공채에 합격한 김수민(왼쪽)·김민형 아나운서. [사진 김수민 인스타그램]

이번 SBS 아나운서 공채에 합격한 김수민(왼쪽)·김민형 아나운서. [사진 김수민 인스타그램]

김수민(21) SBS 신입 아나운서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개인적인 일을 털어놓았다가 관심을 받고 있다. 김수민은 지난 19일 SBS 공개채용에 최종 합격했다. 
 
김수민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앞뒤 다른 사람들'이라며 대학 동기생으로 보이는 사람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수민은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재학 중이다.    
 
김수민 아나운서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대화로 퍼지고 있는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김수민 아나운서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대화로 퍼지고 있는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동기생은 김수민에게 "SBS 공채 합격했다며? 너 하고 싶어 하는 일이 잘 돼 제일 좋네"라며 "학교는 잠시 쉬는 것이냐"고 물었다. 김수민은 "그래야 할 것 같다. 시선도 부담되고"라고 답했다.  
 
이후 동기생은 자신의 SNS에 "벌써 연예인이라도 된 줄 아는 건지. 그리고 진짜 연예인이 지나다녀도 자기 살기 바빠 별 신경을 안 쓰는 게 우리 학교 사람들인데, 사람 참 안 변한다 싶더라"며 김수민을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김수민 아나운서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대화로 퍼지고 있는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김수민 아나운서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대화로 퍼지고 있는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자 김수민은 "이런 거 올릴 거면 축하는 하지 말았어야지. 글은 알아서 지워줬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나 동기생은 "적어도 네가 하고 싶어하던 일 이뤘으니 그것 자체를 축하하는 마음은 진심이었다" "글은 어차피 비밀 계정이고 내 계정이니 알아서 할게"라고 했다. 
 
김수민 아나운서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대화로 퍼지고 있는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김수민 아나운서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대화로 퍼지고 있는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김수민은 이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사과 같은 것은 없다"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해당 글은 삭제했으나 뒤늦게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속상할 만하다"는 동조 의견과 "SNS 파급력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며 김수민의 행동을 지적하는 의견이 엇갈렸다. 
 
장예원 아나운서. [사진 장예원 인스타그램]

장예원 아나운서. [사진 장예원 인스타그램]

김수민은 1997년생으로 장예원(28) SBS 아나운서가 2012년 만22세에 입사한 기록을 깨고 '최연소 아나운서'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지난 4월 스브스뉴스에 출연했던 김수민. [사진 스브스뉴스 영상 캡처]

지난 4월 스브스뉴스에 출연했던 김수민. [사진 스브스뉴스 영상 캡처]

그는 입사 전인 지난 4월 '세월호 스티커'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해 SBS 스브스뉴스에 출연하기도 했다. 그는 전공인 조형예술을 살려 노란 리본, 종이배, 고래 등 세월호 관련 그림이 그려진 스티커를 만들어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했다. 그는 당시 인터뷰에서 "크라우드 펀딩으로 160만원 정도가 모여서 4·16연대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