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 노조파괴 의혹' 보도 5년…검찰 "그룹차원 범죄"

[앵커]

저희 JTBC는 지난 2013년, 그러니까 5년 전에 'S그룹 노사 전략'이라는 문건을 보도하면서 삼성의 노조 파괴 의혹을 제기한 바가 있습니다. 

 

그러나 '문건의 출처가 확인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수사는 당시에 흐지부지됐습니다. 5년이 지나 다시 진행된 검찰 수사를 통해서 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실행된 노조 파괴의 실체가 마침내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오늘(27일) 삼성의 '노조 파괴 공작'에 대한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누구나 알고 있었지만, 누구도 확인하지 못했던 것."

먼저 여성국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삼성의 '노조 파괴' 공작이 그룹 차원에서 이뤄진 '조직적 범죄'라고 결론냈습니다.

무노조 경영 방침을 고수하기 위해 그룹 미래전략실 주도로 계획을 마련해 실행해왔다는 겁니다.

[김수현/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장 : 미전실 노사 전략에 기초하여 구체적인 마스터플랜을 마련하여 실행해 온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지난 2013년 6월 삼성전자 서비스에서 노조 설립 움직임이 포착되자 삼성은 종합상황실과 신속대응팀을 꾸렸습니다.

이어 그룹 미래전략실 계획에 따라 다양한 노조 파괴 공작이 이뤄졌다는 겁니다.

[김수현/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장 : 노조세력이 우회 침투하는 걸 막는다며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노조에 대해 동원할 수 있는 거의 모든 방법을 사용해 노조 와해 작업을 벌여 왔습니다]

이번 수사를 통해 검찰은 '삼성 2인자'로 불리는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등 모두 32명을 무더기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그러나 그룹 의사 결정의 최고 책임자인 이재용 부회장의 개입 여부는 밝혀내지 못했습니다.

검찰은 다만, 에버랜드 등 다른 계열사에 대한 노조 파괴 의혹 수사가 본격화되면, 오너 일가의 개입 여부도 다시 살펴보겠다고 했습니다.

 


HOT삼성 노조와해 의혹 수사 일지

수사 시작부터 중간발표까지

  • 2013년
  • 10/22
  • 2015년
  • 2018년
  • 4/6
  • 4/20
  • 6/27
  • 7/13
  • 9/27

 

JTBC 핫클릭

"삼성 노조와해는 조직범죄"…이상훈 의장 등 32명 기소 '삼성 노조활동 방해' 수사 확대…에버랜드 본사 압수수색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