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변 목격 美핵과학자 "영변 폐기는 비핵화 핵심…김정은에겐 빅딜"

 
북한 초청으로 2010년 영변 핵시설을 직접 목격했던 시그프리드 헤커 미국 스탠퍼드대 명예교수가 27일 “영변의 거대한 핵시설을 폐기하는 절차를 실제로 밟기 시작한다면 가장 중요한 비핵화 과정이 될 것”이라며 “북한으로선 빅딜(big deal)이고, 미국도 진지하게 검토할만한 제안”이라고 말했다. 배명복 중앙일보 국제문제 대기자와의 인터뷰에서다. 북한은 평양 남북정상회담 후 공동선언문에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한다면 영변 핵시설 영구적 폐기 등의 추가적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   

 
지그프리트 헤커 박사가 27일 오후 서울 중구 힐튼호텔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지그프리트 헤커 박사가 27일 오후 서울 중구 힐튼호텔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영변 핵시설이 노후화했기에 의미 없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헤커 박사는 “실제로 현장을 목격한 입장에서 보면 그렇지 않다”며 “노후화했어도 가동 가능하고 북한 핵시설에서 핵심적 시설이기에 영변 폐기는 중대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7차례 방북하며 북한의 핵 능력을 국제사회에 알린 핵과학자인 그는 연세대 통일연구원과 태평양세기연구소(PCI) 초청으로 26일 방한했다.  
 
헤커 교수는 북한이 실제로 핵탄두를 탑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미국을 타격할 능력을 갖췄다는 주장에 대해선 “아니라고 본다”고 선을 그었다. 핵탄두 제조 및 미사일 발사 등의 기술은 갖췄지만 이를 연결해 실제 미국 본토까지 타격하기는 아직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북한이 현재 보유 중인 핵무기 숫자에 대해 헤커 박사는 “2017년 말까지 25~30개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플루토늄ㆍ우라늄을 보유했을 것”이라며 “올해도 9월 말까지 5~6개를 더 만들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가 연내 추진 중인 종전선언과 관련, 헤커 박사는 “종전선언은 정치적 문제로 수용 여부는 미국이 결정해야 한다”며 “현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첫 발자국은 아니다”라는 조심스러운 의견을 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