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 차이나타운서 발레파킹하던 차량 돌진

인천 차이나타운 한 중국음식점에서 발레파킹 중이던 차량이 갑자기 골목길로 돌진해 행인 등 6명이 다쳤다. [사진 인천 중부소방서]

인천 차이나타운 한 중국음식점에서 발레파킹 중이던 차량이 갑자기 골목길로 돌진해 행인 등 6명이 다쳤다. [사진 인천 중부소방서]

인천 차이나타운 한 중국음식점에서 발레파킹 중이던 차량이 갑자기 골목길로 돌진해 행인 등 6명이 다쳤다.
 
27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58분쯤 인천시 중구 북성동 차이나타운의 한 중국음식점 앞에서 A씨(53)가 발레파킹 중이던 그랜저 차량이 인근 골목으로 갑자기 돌진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 A씨와 B씨(60ㆍ여), C군(6) 등 행인 5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또 가로등과 철제 펜스 등이 차량에 부딪혀 파손됐다.
 
사고 승용차는 중국음식점 주차 요원이 발레파킹을 위해 대신 몰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당시 브레이크를 밟았다는 A씨 진술을 토대로 차량에 결함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할 방침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