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화성 정화조 백골시신 사건’ 필리핀 국적 용의자 소재 파악

백골시신이 발견된 정화조. [연합뉴스]

백골시신이 발견된 정화조. [연합뉴스]

 
경기 화성의 도장공장 정화조에서 발견된 백골 시신 사건의 용의자인 필리핀 국적 남성의 소재가 필리핀 현지 경찰에 의해 파악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경기 화성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살인 및 시체유기 혐의를 받는 필리핀 국적 A(36)씨의 소재가 파악됐다.
 
경찰은 지난주 현지 경찰로부터 필리핀 내에 있는 A씨를 찾아 접촉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5월 A씨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고,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하는 등 본격적으로 A씨의 송환 절차에 돌입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소재가 파악됨에 따라 필리핀 사법당국이 A씨의 송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며 “한국에서 발부받은 체포 영장으로는 A씨를 체포할 수 없어 신병을 확보하지는 못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A씨는 지난 2015년 12월에서 2016년 1월 사이에 B(34·필리핀 국적)씨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시신을 정화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4월 3일 청소 과정에서 나온 점퍼에서 뼛조각이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도장공장 정화조 안에서 백골화 한 B씨의 시신을 수습했으며, 수사에 나서 A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