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마트 제품 ‘수제’ 둔갑 판매 의혹 미미쿠키 수사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수제 쿠키로 인기를 끌었던 ‘미미쿠키’가 대형마트 제품을 자체 생산한 유기농 수제 쿠키로 속여 판매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충북 음성경찰서는 온라인을 통해 미미쿠키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수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제과점이 언제부터 대형마트 제품을 유기농 수제 쿠키로 속여 판매해왔는지, 판매액은 얼마인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일각에서 제기된 것처럼 대형마트 완제품을 유기농 수제 쿠키로 속여 판매한 사실이 드러나면 사기나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이런 의혹을 파악하기 위해 제과점 업주 부부의 신병을 확보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온라인을 통해 제기된 모든 의혹을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한편, 미미쿠키는 ‘안전한 먹거리를 만들겠다’는 운영방침으로 음성군 감곡면에서 문을 열었다. 온라인을 통해 입소문을 타면서 줄을 서야 먹을 수 있는 제과점으로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최근 미미쿠키가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제품을 재포장해 자체 생산한 것처럼 비싼 가격에 팔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제과점을 운영하는 부부는 의혹을 부인했지만, 각종 증거가 쏟아지자 결국 이를 시인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국민청원과 집단소송 움직임까지 일면서 결국 폐점 의사까지 밝혔다.
 
현재 이 업소는 문을 닫은 상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