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측 “‘다스는 대통령 것’하면 자부심 생기니, 직원들이 추측한 것”

다스 자금 횡령과 삼성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결심 공판을 마친 뒤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이날 징역 20년형을 구형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1심 선고공판은 내달 5일에 열린다. [연합뉴스]

다스 자금 횡령과 삼성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결심 공판을 마친 뒤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이날 징역 20년형을 구형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1심 선고공판은 내달 5일에 열린다. [연합뉴스]

수백억대 다스 자금 횡령과 뇌물수수 등 혐의로 내달 5일 1심 선고를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재판부에 의견서를 제출해 “다스는 MB 것이 아니고, 뇌물 역시 받은바 없다”며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은 지난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 정계선)에 제출한 ‘사실관계 쟁점 요약’이란 제목의 139쪽 분량 쟁점 설명 자료를 27일 기자들에게 공개했다.  
 
이 자료에서 변호인단은 “직원들 입장에서도 다스가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면 자부심이 더 컸을 것”이라며 “이런 특수한 상황이 맞물리면서 다스 임직원 사이에 ‘다스는 MB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검찰 조사에서도 추측성 진술이 다수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변호인단은 “일반적이라면 회사 사장의 동생이 임직원에게 보고를 받는다면 의혹의 여지가 있지만, 그 동생이 대통령이라면 회사 컨설팅을 맡길 소지가 충분하다”며 “이상은 회장 입장에서도 현대자동차를 상대하는 데 대통령을 내세울 필요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30대에 현대건설 사장이 된 샐러리맨의 신화이자 유명 정치인이라는 특수성을 고려해야 한다”며 이 전 대통령이 정기적으로 다스 경영진으로부터 회사 경영 현황을 보고받은 것이 다스의 소유자임을 입증할 근거가 될 수 없다고 반박했다.
 
변호인단은 또 다스의 지분 상속을 위해 청계재단을 설립했다는 의혹을 두고도 “터무니없는 모략”이라고 반발했다. 검찰이 비방 여론을 등에 업고 여론 재판을 하려고 이를 공소사실에 넣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청계재단은 2010년 설립 이후 지난해까지 총 35억여원, 연평균 4억40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며 “이 정도 금액을 매년 기부하는 정치인은 (이명박)대통령뿐”이라고 덧붙였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은 각종 횡령ㆍ뇌물 혐의 유무죄 판단의 출발점이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반박하는 것 자체가 이번 재판의 핵심 쟁점이기 때문이다. 다스 실소유주를 누구로 판단하느냐에 따라 다스와 관련된 횡령(349억원) 혐의와 뇌물 수수액이 가장 큰 삼성 다스 소송비 대납(67억7000만원)의 유무죄가 갈린다. 앞선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전례를 찾기 어려운 부패 사건으로 엄정한 법의 심판이 불가피하다”며 징역 20년과 벌금 150억원, 추징금 111억4131만원을 구형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