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화성 공사장서 50대 외국인 노동자, 추락 사망

27일 오후 1시 20분 경기 화성의 한 공사장에서 외국인 노동자 1명이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27일 오후 1시 20분 경기 화성의 한 공사장에서 외국인 노동자 1명이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27일 오후 1시 20분 경기 화성시 봉담읍의 한 복합건물 공사현장에서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A씨(58)가 추락 사고로 숨졌다.
 
이날 사고는 A씨가 현장에 설치된 2m 높이의 이동식 비계(가설물) 위에서 작업을 하던 중 발생했다.
 
추락 당시 A씨는 머리 부위에 충격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