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리농가 피해 심각해…사육제한 조치 범위 정정 요청

현재 정부는 AI 특별방역대책기간을 10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8개월동안 운영하고 방역기간 중 각종 규제를 강화하고 있으나, 관련 산업의 피해가 점차 가중되고 있는 모양새다.
 
특히, 올해부터는 오리농가 사육제한을 법으로 정하여 강제로 실시하려 하고 있으나 이로인한 수급불균형과 시장붕괴 등 적절한 관련 산업피해 대책이 마련되지 않아 문제로 지적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 가운데 (사)한국오리협회(회장 김만섭)는 「오리 강제 사육제한 조치에 따른 농가 피해대책 수립촉구 총 궐기대회」를 27일(목) 오후 1시 세종시 정부종합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앞에서 개최했다.
 
오리협회 관계자는 “정부의 AI방역대책 근간이 오리사육을 원천적으로 금지 또는 제한하는데에 있으며, AI방역을 빙자한 강제 사육제한 명령에 따른 오리산업 죽이기를 즉각 중단하고 농가피해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리협회는 AI방역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정부정책에 최대한 협조한다는 입장이지만, 수급이나 산업을 생각해서라도 강제 사육제한 조치를 농가의 범위를 20%이내에서 결정할 것과 명령으로 사육제한을 시행하는 농가에 대한 적절한 보상 및 오리 출하 후 농장의 사육금지(휴지)기간 14일 준수를 AI 위험시기인 겨울철 4개월만 적용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한 오리농가의 요구사항은 ▲오리농가의 강제 사육제한 조치에 대한 현실적인 대책마련 ▲AI 특별방역기간 4개월로 조정 ▲오리 출하 후 농장의 사육금지(휴지)기간 14일에 대한 피해대책 수립 ▲지자체장에 대한 방역권한 즉각 철회 ▲살처분보상 및 생계안정자금 지원기준 현실화 등이다.  
 
한국오리협회 김만섭 회장은 “AI 방역의 목적은 ‘국민에게 안전한 먹거리 제공’과 ‘안정적인 산업발전’에 있다”며, “과연 현재 추진하고 있는 정책과 규제들이 원래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것인지 정부가 다시 한 번 생각할 시기”라고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