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00명이 유학생이 얼쑤~ 삼육대 국제교육원 한가위 축제

삼육대 국제교육원(원장 이기갑)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6일 교내 일원에서 ‘외국인 유학생 한가위 축제’를 개최했다.
 
500여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이번 행사는 한국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타국에서 공부하는 유학생들에게 한국의 정을 나누고, 학생 간 유대감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중국, 베트남, 몽골 등 학생들은 국제교육원 직원들과 불암산을 등반하며 한국의 가을과 산행을 체험했다. 이어진 장기자랑에는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배우는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한국어과정에 재학 중인 팜 티 응오안(베트남·20) 학생은 “모처럼 다양한 국가의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며 “유학생들을 위한 학교의 배려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삼육대에는 중국, 대만, 베트남, 몽골, 일본, 브라질 등 16개국 700여명의 학생들이 어학연수와 학부, 대학원 과정 등에서 공부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