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풍 ‘짜미’ 일본 관통…예상 경로 보니

태풍 ‘짜미’ 예상 경로. 짜미가 일본을 뒤덮고 있다. [자료 기상청]

태풍 ‘짜미’ 예상 경로. 짜미가 일본을 뒤덮고 있다. [자료 기상청]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서 정체하는 제24호 태풍 ‘짜미’가 속도를 내면서 일본 본토를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기상청에 따르면 21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짜미’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오키나와 남남동쪽 5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로 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사람 걸음보다 느린 속도로, 사실상 오키나와 주변에서 머무는 양상이다.
 
전날 매우 강한 중형급이던 ‘짜미’는 현재는 강한 중형급으로 체급이 ‘매우 강’에서 ‘강’으로 낮아졌다. ‘짜미’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40m(시속 144㎞)로 강풍 반경은 360㎞다. 중심기압은 955hPa(헥토파스칼)이다.
 
태풍의 강도는 중심 부근 최대 풍속으로 분류된다. 강한 태풍은 초속 33m 이상∼44m 미만, 매우 강한 태풍은 초속 44m 이상이다. 태풍의 크기는 풍속 초속 15m 이상 강풍 반경을 기준으로 소형(300㎞ 미만)과 중형(300∼500㎞), 대형(500∼800㎞), 초대형(800㎞ 이상)으로 나뉜다.
 
‘짜미’는 오전 9시를 기준으로 28일에는 북서쪽으로 시속 9㎞, 29일에는 북북서쪽으로 시속 14㎞, 30일에는 북동쪽으로 시속 26㎞로 나아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30일 오전 9시쯤 일본 가고시마 남남서쪽 170㎞ 부근 해상에 도달한 이후 일본 본토를 관통해 다음달 2일 오전 9시쯤 삿포로 동북동쪽에서 온대저기압으로 약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30일은 오키나와(沖繩)현 지사 선거가 있는 날이라 일본 열도가 태풍 소식으로 비상이 걸렸다. 미군기지 반대운동을 주도해온 오나가 다케시(翁長雄志) 오키나와 지사가 지난달 사망함에 따라 후임 지사를 뽑는 선거가 열린다. 앞서 일본에선 이달 초 제21호 태풍 ‘제비’가 열도를 강타하며 10여 명이 숨지고 오사카(大阪)의 핵심 공항인 간사이(關西) 공항이 피해를 봤다.
 
짜미의 이동경로가 일본 쪽으로 틀어지면서 국내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제주 해상과 부산 먼바다, 동해 남부는 풍랑이 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29~30일 사이 제주도와 경상 해안가에는 비가 내리고 먼바다 쪽 풍랑특보가 예상되는 등 간접 영향은 있을 전망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