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규택지 유출 논란’ 與 신창현, 국토위→환노위 이동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신규택지 자료 유출’ 논란을 빚은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민주당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환경노동위원회로 소속 상임위원회를 옮기기로 결정했다.  
 
27일 민주당 원내지도부와 관련 상임위에 따르면 신 의원은 국토위원을 사임하고 환노위원으로 보임될 예정이며, 같은 당 윤호중 의원이 환노위원에서 국토위원으로 상임위를 옮긴다.
 
국토위와 환노위는 조만간 전체회의를 열어 위원 사ㆍ보임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홍영표 원내대표가 정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신 의원이 (국토위를) 사임하면서 ‘국토위가 아니더라도 맡은바 역할을 하겠다’고 한만큼 (맞교환이) 이루어졌다”고 뉴스1을 통해 말했다.
 
앞서 신 의원은 지난 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신규택지로 논의되는 경기도 8개 지역 자료를 제출받아 공개했다. 지역 명과 부지 크기, 택지 조성으로 예상되는 가구수 등이 거론됐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기밀 유출 등 혐의로 신 의원을 이달 초 검찰에 고발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