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른미래 “욕하면서 배운다더니 문 정부도 별수 없나”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27일 국회에서 열렸다. 심재철 의원이 검찰의 압수수색에 항의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27일 국회에서 열렸다. 심재철 의원이 검찰의 압수수색에 항의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은 27일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청와대가 업무추진비를 사용할 수 없는 심야와 주말에 2억4000여만원에 달하는 금액을 부적절하게 사용했다고 공개한 것과 관련해 “사실이라면 이것도 전 정권의 탓인가”라며 “욕하면서 배운다더니 문재인 정부도 별수가 없나 보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문 정부는 부적절한 사용이 사실이라면 국민 앞에 상세히 설명하고 지출한 경위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또 “금액의 문제가 아닌 부적절한 사용이 문제”라며 “다른 게 적폐가 아니다. 해당 사안이 ‘문제없다’고 생각하며 ‘반복’하는 것이 적폐”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을 겨냥해서도 “툭하면 야당 탄압인가”라며 “청와대의 부적절한 업무추진비 사용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할 수는 있지만 해당 자료가 정치적 공세에 활용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한국당 심 의원은 정부 재정정보시스템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청와대가 2017년 5월부터 지난달까지 심야 및 주말 시간대에 사용한 업무추진비가 총 1842건으로, 2억4594만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비정상시간대(23시 이후 심야시간대 등)와 주말 및 공휴일엔 원칙적으로 업무추진비를 사용할 수 없다면서 “사적 용도 및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게 부적절하게 사용된 업무추진비에 대해 대국민 사과와 환수조치, 재발 방지 등 제도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청와대는 24시간 365일 근무하는 조직”이라며 “가급적 근무시간이나 심야가 아닌 저녁 시간까지 업무추진비를 사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지만, 내부 규정상 어긋난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