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의장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21일 국회 사무실에서 '야당 탄압'이라며 검찰을 비판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21일 국회 사무실에서 '야당 탄압'이라며 검찰을 비판했다. 오종택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27일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에 유감을 표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최근 벌어진 심재철 의원실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영장 집행과 관련해 국회를 대표하는 국회의장으로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국회는 민주주의의 대원칙인 삼권분립과 법치주의를 수호해야 할 기본적 책무를 가지고 있다”며 “다만 국회에 대한 사법부나 행정부의 판단 및 집행 과정에 최소한의 제도적인 절차가 미비돼 있다면, 여야를 떠나 국회 구성원 모두와 함께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앞서 검찰은 국가재정정보원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디브레인)을 통한 청와대 업무추진비 등 재정정보 유출 파문에 휩싸인 심재철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지난 21일 진행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은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야당탄압과 국정감사 무력화 시도가 도를 넘고있다며 규탄에 나섰다.
 
관련기사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